제목 없음

 

26世 이정악(李挺岳)

광해군 7년(1615) ~ 숙종 14년(1678) 조선 후기의 문신.

 

자는 수이(秀而), 호는 아은(啞隱)이다. 계인(啓仁)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대사간 사경(士慶)이고, 생부(生父)는 형조참의 후천(後天)이며 숙부(叔父)인 후연(後淵)의 계자(繼子)이다. 또한, 문정공(文正公) 청음(淸陰) 김상헌(金尙憲)이 처조부이다.

 

생원시에 합격하여 효종초에 세마(洗馬)를 지내고, 뒤에 서산군수로서 선정을 베풀었으므로 파주목사로 특별히 승진되었고, 장악원첨정(掌樂院僉正)을 지냈다. 1663년(현종 4) 직산현감 때 탄핵을 받아 한때 안흥진(安興鎭) 소속의 수군에 보충되었다. 1667년에 죄가 풀려 금화현감이 되었다.

 

1671년 전국에 걸쳐 큰 가뭄과 기근이 있어 진휼청(賑恤廳)을 설치할 때 낭관으로 기민구휼에 활약하여 왕으로부터 말을 하사받았다. 이듬해 연안부사가 되어서는 고을의 음사(淫祠)를 없애고 무당들을 내쫓고, 이속들이 백성들을 착취하는 부정행위를 엄히 다스려 치적을 올렸다. 뒤에 이조참판에 증직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