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비                                               신도비

공은 고려말 충숙왕 2년 서기 1315년에 개성 일청재에서 탄생하셨으며 용모가 단정하고 심지가 확고하시어 이백겸(李伯謙)은 그를 진초지강(秦楚之强)이 있다 하여 호를 진초라 하였다. 공은 길권시조의 13대손으로 휘(諱)는 중인(中仁)이고 시호는 충숙(忠肅)으로 용인이씨의 중시조가 되는 분이시다.

 

공은 일찍이 학문을 닦고 덕을 높여 일대종장(一代宗匠)이 되는 등으로 문과에 급제하여 홍복도감판관 등을 거쳐 문하시중, 구성부원군이셨으나 고려가 망하자 제현(諸賢)과 함께 두 왕조 불사의 충절을 지켜 절신의 사표요 조선 오백년 왕조의 정충대절(貞忠大節)에 버팀목이 되셨다. 따라서 당시 세인(世人)들은 공의 지절을 기려 “적적한 두문동에는 외로운 충절만이 해와 별과 같이 빛나고 벼슬을 받지 않고 절개를 지키니 천추에 명성을 날리었네“라는 시를 지어 읊었다 한다.

 

용인이문이 공을 중시조로 모시는 것은 시조로부터 공의 부친인 13세 광시(光時)형제까지의 묘가 실전된데다 공의 후손들이 용인이씨 총 종인수의 95%이상이고 조선조에서 3정승 17판서 등 고관대작이 많이 배출되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용인시향토유적 제60호로 지정된 중시조 묘는 용인 3대지 명당의 하나인 “들 호랑이가 산으로 들어가는 형상”의 용인 영덕동 산 8번지에 군부인 천안전씨와 합봉으로 모셨고 매년 음력 10월 1일 후손들이 시향을 봉행하고 있으며 의정부시 소재 송산사(松山祠)와 파주 탄현 소재 고려대전(高麗大殿)에도 공의 위패를 봉안하고 매년 그의 충절을 기리는 추모제향을 올려드리고 있다.

 

묘소 전경